노견에 대한 기본지식

7살이 넘으면 노령견

반려동물의 수명은 인간보다 훨씬 짧습니다.
1~2년에서 어른이 되고, 그로부터 1년마다 4~7살씩 늙어갑니다.
약 7살(인간 나이 40대)에 노화가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시기부터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반려동물 절반 이상이 노령견

반려동물의 증가와 길러지는 환경 개선을 바탕으로 반려견 관련 시장은 꾸준히 확대되어 왔습니다. 인간과 같은 관리 수준을 요구하는 반려견 인구가 증가하고 있어 사육 질적 전환이 눈부시게 발전되고 있습니다.

소형견 사육의 증가, 수의사 및 동물병원이 증가하므로 새로운 장수화 고령견의 증가가 현실화되고, 생활에 따른 세밀한 식사, 용품, 서비스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노령견기, 간호기가 많은 2대 질병

13살이 지나면 급증하는 치매
개도 수명이 길어지고 고령화되므로 인간처럼 치매 증상을 볼 수 있습니다.
치매 발병률은 13살 이후 급증합니다.
인간과 같이 개인차가 있고, 견종에 따라 발병 연령과 정도도 다릅니다.
노화 현상의 대표적인 증상 골관절염
뼈의 접합면을 보호하고 움직임을 부드럽게하는 연골에 지장이 생겨 관절 전체에 변성 파괴가 일어나는 병.유전적인 부분이 많고, 견종에 따라 확실히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노화에 따라 발생하는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입니다.
또한 관절염은 성견의 5마리 중 1 마리가 걸린다고 합니다.
발병하기 쉬운 견종
래브라도 리트리버 / 골든 리트리버 / 허스키 / 치와와 / 포메라니안 / 요크셔테리어 / 닥스훈트 / 말티즈 / 푸들 / 셰퍼드 / 코커스파니엘

가족 모두가 고령견 생활을 서포트

나이가 들면 몸이 쇠약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
젊을 때 처럼 기운이 없고, 항상 누워 있을지 모릅니다.
어떤 이상을 발견하면 즉시 수의사에게 진찰받도록 합시다.
그리고 적절한 치료를 받거나 가정에서도 서포트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